배달의민족, AI 배차 도입… '배달원 안전·수입 두 마리 토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배달의민족, AI 배차 도입… '배달원 안전·수입 두 마리 토끼'

배달의민족이 국내 최초로 배달 배차 시스템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한다. 배달원 동선, 주문 음식 특성을 고려해 가장 적임자인 배달기사에게 주문을 배정하는 방식이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오는 27일부터 서울 송파·강동 지역부터 'AI 추천배차'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AI 추천배차는 배달원의 운행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 받는다. 알고리즘은 배달원 동선에서 가장 적합한 콜을 자동으로 배차해 준다. 배달원이 다음 콜을 잡기 위해 운전 중 스마트폰을 주시할 필요가 없다. 실제 배달원 사고 사례 중에 전방주시 미흡이 전체 사고의 12%를 차지했다.

콜 처리 효율성도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2건 이상 콜 처리 시에도 최적 동선을 추천해 준다. '픽업→배달→픽업→배달'이 좋을지, '픽업→픽업→배달→배달'이 더 효율적인지도 알려준다. 배달원 근무 편의성이 증대된다.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물류사업부문장은 “AI가 인근 배달원들의 위치와 그가 갖고 있는 현재 배달 건 등에 새로운 주문을 시뮬레이션해보고 가장 적합한 라이더를 고른다”며 “개인별 배달 건수가 늘어나 전반적으로 배달 수입이 증가하고 배달수행 스트레스는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AI추천배차는 개발에만 1년 6개월이 소요됐다. 우아한형제들 개발자 10여명이 매달렸다. 음식 배달 최적화는 기술 난도가 높다. 주문이 특정 시간대에 몰리는 데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배달원의 위치를 고려해서 최적화해야 하기 때문이다.

인공지능은 1초에 500만~5000만회 계산을 수행하며 최적 경로와 적임자를 순식간에 찾아내 추천한다. 이 과정에서 배달원의 운송 수단별 속도의 차이, 주문 음식이 요리되는 시간, 픽업 지역과 배달지역 위치 등 각종 변수를 반영해 계산한다.

기존 일반배차 모드도 계속 유지한다. 배민 라이더·커넥터는 두 개의 모드 가운데 자유롭게 선택하고 변경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라이더·커넥터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에서 일하실 수 있도록 꾸준히 관련 기술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