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8세대 진화 '911' 출시…디지털 기술 무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르쉐 스포츠카 아이콘 911이 8세대로 진화했다.

포르쉐코리아는 8세대로 완전변경을 거친 신형 911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카레라 S와 카레라 4S의 쿠페, 카브리올레 총 4종으로 판매한다. 가격은 1억6090만~1억8680만원이다.

포르쉐 8세대 911 쿠페(왼쪽)와 카브리올레.
<포르쉐 8세대 911 쿠페(왼쪽)와 카브리올레.>

포르쉐 브랜드를 상징하는 911은 1963년 첫 공개 이후 8세대에 걸쳐 스포츠카 기준을 제시해왔다. 신형 911은 포르쉐 감성과 극대화된 효율성, 광범위한 디지털 기술로 무장했다.

6기통 3.0ℓ 수평대향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신형 911은 최고출력 450마력을 발휘한다. 향상된 연료분사 프로세스와 터보차저, 인터쿨러 시스템의 새 레이아웃으로 구동 효율성을 개선해 기존보다 출력이 30마력 증가했다.

엔진은 신규 개발한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와 조합했다. 정지 상태에서 100㎞/h를 4초 미만에 주파한다. 후륜구동 카레라 S 기준 쿠페는 3.7초, 카브리올레는 3.9초다. 최고속도는 카레라 S 쿠페 기준 308㎞/h에 달한다. 복합연비는 8.2㎞/ℓ 수준이다.

포르쉐 8세대 911 실내.
<포르쉐 8세대 911 실내.>

신형 911은 정교한 보조 시스템을 새롭게 선보인다. 웻(Wet) 모드는 노면 위 물을 감지, 제어 시스템을 사전 설정하고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기능이다. 버튼을 누르거나 스티어링 휠 스위치로 활성화할 수 있다.

카메라 기반 경고 및 브레이크 지원 시스템은 차량과 보행자, 자전거 운전자와의 충돌 위험을 감지하고 필요한 경우 비상 제동을 한다. 후방 카메라를 장착한 파크 어시스트 시스템, 열 화상 카메라를 장착한 나이트 비전 어시스트, 리버시블 탑승자 보호 기능을 포함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도 갖췄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강력한 성능과 일상적 사용성을 겸비한 신형 911을 통해 고객에게 포르쉐가 추구하는 전통과 혁신 가치를 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