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멜라토닌 조절 돕는 LED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는 멜라토닌 조절을 돕는 발광다이오드(LED) 패키지(LM302N DAY, LM302N NITE)를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멜라토닌은 수면 주기에 관여하는 물질이다. 사람의 몸은 햇빛이 많은 낮에는 멜라토닌 분비량을 최소화해 신체를 활성화시키고, 빛이 적은 밤에는 멜라토닌을 충분히 분비해 숙면을 취하게 한다.

삼성전자 LED는 멜라토닌 분비에 영향을 미치는 청록색 파장의 빛을 조절하는 게 핵심이다. LM302N DAY 모델은 멜라토닌 분비를 최소화해주는 파장의 빛을 내 조명을 사용하는 시간 동안 집중력을 향상시킬 수 있게 지원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자체 실험에서 일반 LED 조명 대비 멜라토닌 수치가 약 18%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LM302N NITE는 조명에 의한 각성 효과를 최소화해 편안한 휴식이 필요한 집, 호텔 등에 적합하다.

두 제품 크기는 가로 3㎜, 세로 3㎜다. 색온도는 1800~6500K를 지원한다. 지난달부터 양산이 시작됐다.

김언수 삼성전자 LED사업팀 전무는 “신제품은 신체 활동에 도움을 주는 새로운 개념의 광원”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멜라토닌 조절 돕는 LED 출시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