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보조수단 '디지털', 업무 중심으로..."영업·교육·마케팅분석 등 전방위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면영업 등 오프라인 중심 판매 제약업계에 디지털 바람이 분다. 코로나19로 영업사원 등 병원방문이 어려워지면서 디지털이 보조수단에서 대안으로 떠오른다. 온라인 심포지엄, 강의 동영상 등 영업과 직원 교육에 다양하게 활용한다.

한독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디지털을 활용해 영업, 직원 교육 등에 적극 나섰다. 온라인 심포지엄, 강의 동영상 제작,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채널 운영, 원격 디테일(영업), e-브로셔 등 활용 등 다양한다. 실제 올해 1, 2월 디지털 업무 활용은 전년 전체와 비교해 두 배 가량 늘었다.

한독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디지털 활용 준비를 시작해 올해 본격적으로 강의 동영상, 온라인 심포지엄 등 다양한 디지털 활용 업무를 진행한다”면서 “영업과 브로셔 등에도 디지털을 접목해 의료진이 원하는 시간에 최신정보를 전달하고, 브로셔 전달 후 수집되는 정보를 활용해 추가적인 마케팅 계획도 세운다”고 말했다.

한독 본사 전경
<한독 본사 전경>

유한양행, 한미약품, 녹십자 등도 디지털 활용에 적극적이다. 한미약품은 자체 의료정보포털 'HMP'를 제작해 라이브심포지엄, 의약품·학술저널원문, 지식Q&A, 병원경영솔루션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녹십자, 유한양행은 재택근무 중인 직원 대상 교육 동영상을 제공해 향후 영업활동에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디지털 활용은 외국계 제약사 등을 중심으로 수년 전부터 개발되기 시작했으나 시장에서 환영받지 못했다. 국내 제약업계 특성상 직접 의사를 대면으로 만나 설득해야 자사 제품을 팔 수 있는 구조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대면 업무가 불가능해 지면서 디지털 업무가 보조수단에서 주요 업무로 대체되고 있다.

제약업계 보조수단 '디지털', 업무 중심으로..."영업·교육·마케팅분석 등 전방위 적용"

다만 디지털 활용은 여전히 외국계 글로벌 제약사나 국내 대형제약사에만 한정됐다. 중소제약사는 교육 동영상 자료조차 없어 사실상 영업 사원이 손을 놓고 있다. 전화, 문자 등 수단으로 제품관련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전부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외국계 제약사를 중심으로 수년전부터 디지털 마케팅 등이 시작됐고 국내 제약사도 이에 대한 준비를 시작했다”면서 “반면 중소 제약사 등 대부분 기업은 디지털 업무 준비를 하지 못해 코로나19 확산이 잠잠해지기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