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애플, 중국 이외 세계 '애플스토어' 무기한 폐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애플, 중국 이외 세계 '애플스토어' 무기한 폐쇄

애플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중국 이외 모든 지역 매장 오픈을 무기한 연기했다.

17일(현지시간) 애플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소매 매장을 폐쇄한다”고 공지했다.

매장이 문을 닫은 기간 동안 제품 구매와 서비스 지원 등은 애플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앞서 애플은 13일 '코로나19에 대한 대응방안'을 통해 중화권을 제외한 모든 매장 운영을 27일까지 임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자 임시 휴점 기간을 무기한 연장한 것이다.


27일 재개장이라는 목표 대신 '무기한 연기'로 계획을 유연하게 조정한 것이다. 애플은 미국(271개)을 비롯해 중국 이외 지역에서 약 46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중국 애플 매장 42곳은 지난달 초 한 달 이상 폐쇄 이후 현재 재개 중이다. 현재 폐쇄된 매장도 27일 이후 각 정부 지침에 따라 재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바이러스의 전이 위험을 최소화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것을 경험했다”며 “구성원과 고객을 보호하기 위한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