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 세기 따라 색 변하는 창문…여름철 냉방비 '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너지硏 '광감응 자동 색변환 스마트 윈도' 개발
전기변색 소자에 태양전지 기술 융합…빛 강도 조절
네스포유에 기술이전…부착형 필름 제품 개발 추진

태양빛 세기에 따라 자동으로 창문 색이 변해 실내에 들어오는 빛을 조절하는 스마트 윈도 원천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은 한치환 박사팀이 기존 전기변색 소자에 태양광 흡수로 전력을 생성하는 광흡수층을 삽입한 '광감응 자동 색변환 스마트 윈도'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스마트 윈도 기술은 태양전지 기술과 전기변색 기술을 융합한 것으로, 광흡수층을 포함하고 있어 별도 전원공급 장치가 필요 없는 것이 특징이다. 고가 전도성 유리를 쓰지 않아 높은 생산단가 문제도 해결 할 수 있다. 또 햇빛 강도를 조절해 조명에 사용되는 에너지를 30~40% 이상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태양빛에 감응한 소자 변색 모습
<태양빛에 감응한 소자 변색 모습>

연구팀은 스마트 윈도를 냉방비용이 높은 대형빌딩에 적용, 큰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름철 가시광선 투과를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연구팀은 유리뿐만 아니라 필름에도 적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기존 유리창에 탈부착할 수 있는 형태로 제품화를 추진하고 있다. 필름형 제품 개발이 성공하면 건물뿐만 아니라 자동차, 선박, 항공기 등 다양한 시장으로 확대가 가능할 전망이다.

사업화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연은 지난 2일 네스포유에 관련 특허와 노하우를 이전했다. 네스포유는 자체 보유한 전기변색 기술과 이전 받은 광감응 자동 색변환 기술을 조합해 광 변색 창문과 필름을 개발, 대형 상업용 건물 및 자동차용 부착형 필름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한치환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태양열을 차단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어 제로에너지 빌딩에 적용 시 건물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며 “미래 스마트시티 구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