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한방병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자생한방병원이 코로나 19 공동 극복을 위한 의료진?환자 선서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이진호 자생한방병원 병원장, 환자 대표, 김영희 간호총괄. (사진=자생한방병원)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자생한방병원이 코로나 19 공동 극복을 위한 의료진?환자 선서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이진호 자생한방병원 병원장, 환자 대표, 김영희 간호총괄. (사진=자생한방병원)>

자생한방병원이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돼 코로나19로 제때 치료받지 못하는 척추·관절 환자 치료에 힘을 보탠다.

자생한방병원은 환자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의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의 진료 과정을 분리하고 감염 예방을 위한 제반 조치들을 국가 권고 수준 이상으로 실시하는 병원이다.

코로나19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자생한방병원에 호흡기 환자 전용 동선을 마련, 척추·관절 질환과 같은 비호흡기 환자가 안심하고 치료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평소에도 자생한방병원은 철저하게 시설 방역을 하고 있다. 또 병원을 방문하는 모든 인원에 대한 체온 측정과 호흡기 질환, 방문이력 등을 체크하고 있으며 외부 감염원 유입 차단을 위해 면회도 금지해왔다.

국민안심병원 지정과 함께 '코로나 19 공동 극복을 위한 의료진·환자 선서식'도 진행했다. 선서식에 참석한 의료진과 환자 대표는 각자가 실천해야 위생관리와 행동수칙 등 감염병 예방 수칙을 숙지하고 지키기로 약속했다.

이진호 자생한방병원 병원장은 “국민안심병원 지정으로 코로나19로 제때 병원을 찾기 망설이던 척추·관절 질환 환자들이 안심하고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철저한 감염 관리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