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e쇼핑몰]오버사이즈 캐주얼웨어 '티오그랜드마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정미 티오그랜드마더 대표
<김정미 티오그랜드마더 대표>

티오그랜드마더(대표 김정미)는 일상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은 물론 여행지에서 세련되고 깔끔한 무드로 스타일링 할 수 있는 여성 캐주얼웨어 브랜드다. 김정미 대표는 2009년부터 루즈한 스타일을 중심으로 쇼핑몰을 성장시켜 나가고 있다.

그는 쇼핑몰을 10년 이상 운영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편안함'이라는 일관된 스타일을 추구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티오그랜드마더는 20대부터 60대까지 찾는 오버 핏 스타일을 지향한다.

“사람은 누구나 나이 들기 마련이죠. 나이가 들면서도 아름다움을 유지하면서 스타일링할 수 있다는 바람을 브랜드명에 상징적으로 담았어요.”

티오그랜드마더 대표 상품은 오버 핏 아이템이다. 터틀 탑, 셔츠, 블라우스, 후드 아노락 등 몸을 덮는 넉넉한 사이즈의 상의는 물론 조거 팬츠, 밴딩 팬츠와 같이 활동하기 편한 아이템을 선보인다. 체형이나 연령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편안한 분위기의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직접 디자인한 핸드메이드 주얼리도 취급한다. 주얼리는 현재 티오를 오픈하는데 구심점이 됐다. 김 대표는 2002년에 오프라인 주얼리숍을 운영하며 사업에 발을 들였다. 직접 디자인한 액세서리와 헤어핀이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를 구가했다. 이후 자신감이 붙은 그는 자신만의 감성을 담아낸 내추럴 스타일을 패션 아이템으로 확장했다.

티오그랜드마더 사이트
<티오그랜드마더 사이트>

티오그랜더마더를 찾는 고객 연령대는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하다. 사업 초반에는 3040대를 중심으로 마니아층을 형성하면서 이후 스타일링을 즐기는 5060대 여성 고객들도 즐겨 찾고 있다. 최근 스트리트 캐주얼 트렌드가 젊은층에게 인기를 끌면서 오버 핏 아이템을 찾는 20대도 쇼핑몰을 찾고 있다.

고객 관심이 지속되면서 매출은 매년 2배씩 성장하고 있다. 재구매율도 90%에 달한다. 최근에는 남성 고객들의 구매 문의도 늘어나고 있어 유니섹스 라인도 생각하고 있다고 김 대표는 귀띔했다.

SNS를 통해 해외 고객들의 구매 문의가 늘면서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 솔루션으로 영문몰을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미국, 유럽, 일본, 이스라엘 등에서 주문이 들어오면서 전체 매출 중 20%가량이 해외에서 발생한다.

티오그랜드마더는 직접 만들고 있는 주얼리 라인 외에도 앞으로 자체 제작 의류 비중을 90%이상 끌어올릴 계획이다. 사이트에서 함께 소개하고 있던 주얼리 라인은 별도로 쇼핑몰을 오픈해 운영할 예정이다.

“스타일링을 좋아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티오를 떠올릴 수 있도록 신뢰받는 쇼핑몰로 성장시켜 나가고 싶어요. 지금까지 일관된 방향을 유지했던 것처럼 앞으로도 고객들이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옷을 선보이는 데 집중해 나갈 예정입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