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실용화 연구 가속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 전자현미경 사진.
<코로나19 전자현미경 사진.>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이 국내 기업과 협력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와 예방 백신을 개발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치료·임상 및 백신개발 연구 기술 기반 마련'에 대한 연구계획 발표 및 산·학·연 전문가 회의로 현장에서 필요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연구과제 수요를 발굴했다.

긴급과제공모 결과, 치료제와 백신 개발 과제는 자체 연구, 국내외 임상시험, 허가 등 경험이 있고 대량생산 제조시설을 구축하고 있는 기업이 선정됐다.

단클론항체 치료제 개발은 셀트리온과 협력하고, 합성항원(서브유닛) 기술을 이용한 예방 백신 개발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 추진한다.

이번 연구로 후보물질 개발과 효능 평가 등이 수행되며,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되면 비임상·임상시험도 지원 예정이다.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기관(경북대학교, 국립중앙의료원)과 협업해 임상현장에 필요한 환자 임상역학과 면역학적 특성 연구를 추진한다.

관련 기술과 경험을 축적한 전문기관(광주과학기술과학원, 한국화학연구원)과 협업, 방역현장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는 진단자원과 치료제 평가에 필요한 자원을 개발한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국민 보건안전과 치료제·백신 주권 관점에서, 치료제와 백신이 국내에서 자체 개발·생산되고 기초연구 결과가 임상에 적용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을 통해 실용화 연구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