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타닉스, 아태 지역에 '자이 프레임' 접근성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뉴타닉스 로고
<뉴타닉스 로고>

뉴타닉스가 아태 지역에 '자이 프레임' 접근성을 확대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아시아 기업을 지원한다. 클라우드 기반 재택근무를 보다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자이 프레임은 가상 데스크톱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다. 소프트웨어(SW), 플러그인 설치 없이 웹 브라우저 환경에서 유연성과 보안을 제공한다. 가상화된 업무 공간을 짧은 시간에 구동할 수 있다. 장소와 기기에 관계없이 데스크톱, 파일, 네트워크 접속이 가능하다.

이번에 아시아 클라우드 리전 5개를 자이 프레임 접속 지점으로 신규 추가했다. 한국에서만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 서울·부산 리전 등 세 곳이 포함됐다. 나머지 두 곳은 호주(MS 애저)와 일본 오사카(GCP)다.

이로써 자이 프레임은 아시아 지역 25개 데이터센터에서 이용할 수 있다. 글로벌 데이터센터로는 총 63곳이다.

매트 영 뉴타닉스 아태 지역 수석 부사장은 “아시아 기업 임직원 통근이 어려운 상황에서 뉴타닉스는 최신 기술을 활용해 사무실과 동일한 환경을 제공한다”면서 “기업이 안전을 유지하는 동시에 생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