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8번째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 진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D2가 8번째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진행한다.

D2SF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은 네이버 D2SF가 국내 기술 스타트업 생태계 성장을 위해 관련 분야 대학(원)생 창업팀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공모전이다. 지난 2016년부터 학기 단위로 진행해오며 이번으로 8회차를 맞게 됐다.

공모전에는 기술과 아이디어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계획을 가진 대학(원)생 창업팀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서류, 인터뷰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팀에는 6개월간 기술·제품 개발 자금, 클라우드 인프라, 전용 업무공간, 네이버 임직원 멘토링, 기술 스타트업 네트워크 등 성장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네이버와 접점이 발견되면 네이버 D2SF 투자와 액셀러레이팅 연계도 지원한다.

네이버는 D2SF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통해 초기 단계의 기술 창업팀이 빠르게 성장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지난 7차례 공모전에 300여 팀의 대학(원)생 기술 창업팀이 지원했다. 40팀이 최종 선정돼 D2SF의 성장 프로그램을 거쳤다. 이 가운데 12팀은 법인 설립 및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네이버웹툰에 인수된 AI 동영상 분석 스타트업 비닷두V.DO, 고정밀 3차원 트윈·HD맵을 개발한 모빌테크, AI 기반의 작사·작곡 솔루션을 선보인 포자랩스가 해당 공모전을 거치며 법인을 설립해 네이버 D2SF 투자까지 이어진 대표적인 사례다.

김재승 모빌테크 대표는 “D2SF 기술창업 공모전을 통해, 우리 기술이 어떻게 제품화될 수 있을지, 고객과 파트너들의 수요는 무엇인지를 피드백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네이버 D2SF, 8번째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 진행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