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시스템, 美 크루셜트랙과 MOU 체결… “국내외 언택트 시장 공략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용하 이수시스템 대표(오른쪽)가 안건준 크루셜트랙 대표이사·회장과 21일 업무협약서(MOU)를 교환하고 기념 촬영했다.
<김용하 이수시스템 대표(오른쪽)가 안건준 크루셜트랙 대표이사·회장과 21일 업무협약서(MOU)를 교환하고 기념 촬영했다.>

IT서비스기업 이수시스템(대표 김용하)은 비접촉 바이오인증 분야 선도기업 크루셜트랙(대표 안건준)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불거진 사회·경제적 위기를 예방하는 사업모델을 개발, 전 세계 언택트(비대면·Untact) 시장을 공략하기로 했다.

이수시스템은 현재 300여개 고객사에 서비스 중인 인적자원(HR)관리 솔루션에 크루셜트랙의 비접촉 바이오인증 기술을 결합한 근태관리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 52시간 근무관리 관련 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회사는 언택트 수요에 맞춰 보안성을 강화한 비접촉 근태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양사는 영업부문에서도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각사가 보유한 파트너와 영업망을 십분 활용하는 마케팅 정책을 펼치는 것 외에도 해외시장 진출에 서로 힘을 보태주기로 했다.

손원동 이수시스템 본부장은 “이번 MOU를 통해 고객층을 확대하고 해외사업 기회를 발굴해 기업경쟁력을 강화한다”면서 “크루셜트랙과 고객서비스를 강화하고 고객편의를 확대하기 위해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명진 크루셜트랙 본부장은 “이수시스템의 안정적인 IT와 크루셜트랙의 비접촉 바이오인증 기술 간 결합 모델은 수많은 기업 환경에 접목할 수 있다”며 “크루셜트랙이 북미·유럽시장에서 쌓아온 마케팅 역량과 최근 각광받는 언택트 분야 기술 역량에서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수시스템은 △전사자원관리(ERP) 컨설팅 △기업 시스템 유지보수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개발·납품 등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화학플랜트 도면정보를 레이저 스캐닝을 통해 3D로 모델링하는 플랜트포털시스템(PPS) '커넥티드 OM(Connected OM)' 관련 특허를 획득한 바 있다.

크루셜트랙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본사를 둔 비접촉 바이오 인증 기술 선두기업이다. 회사는 2017년 세계 최대 보안협회 미국정보보호산업협회(SIA)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았다.

김용하 이수시스템 대표이사(앞줄 오른쪽)가 안건준 크루셜트랙 대표이사·회장과 21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김용하 이수시스템 대표이사(앞줄 오른쪽)가 안건준 크루셜트랙 대표이사·회장과 21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