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LG유플러스 5G와 함께하는 집콕생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획]LG유플러스 5G와 함께하는 집콕생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다. 비대면이 뉴노멀로 부상한 가운데 '언택트'에 적응할 수밖에 없게 됐다.

'일상을 바꾸는 U+5G'를 통해 인공지능(AI)과 증강현실(AR)이 접목된 진화된 서비스를 즐기며, 비대면 일상의 변화를 만끽하는 이용자가 늘고 있다.

'언택트' 신인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LG유플러스는 5세대(5G)를 건강·쇼핑·스포츠·공연에 접목한 생활밀착형 5G 서비스로 일상의 변화를 지원하고 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운동을 즐기던 사람은 헬스클럽이 폐쇄되자 집에서 운동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을 선택했다.

개학 연기와 재택근무 등으로 '언택트(Untact)' 소비도 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소비 확산으로 온라인쇼핑 비중이 6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 '스마트홈트' 3월 월 평균 이용자 수(MAU)는 1월 대비 38% 늘었다. 특히 이용자가 실제로 운동을 실행한 횟수는 두 배 이상 늘어난 약 3만건으로 집계됐다. 스마트홈트를 통해 실제 집에서 운동하는 이용자가 늘었다는 방증이다.

'스마트홈트'는 LG유플러스가 카카오 VX와 손잡고 요가, 필라테스, 스트레칭 등 250여편의 운동 콘텐츠를 제공하는 홈트레이닝 전문 서비스다. 인공지능(AI) 코칭과 'AR 자세보기' 기능을 통해 운동 자세를 교정할 수 있다.

단순히 동작을 따라하는 걸 유도하는 게 아니라 AI 기술을 적용, AI 코치가 실시간으로 자세를 교정해주고, 운동이 끝나면 별도로 기록할 필요 없이 신체 부위별 운동 시간, 소모 칼로리, 동작별 정확도 등을 자동으로 분석해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4개 각도로 촬영한 전문가 운동 영상을 한 화면으로 볼 수 있는 '멀티뷰 영상'과 360도 AR로 정확한 자세를 볼 수 있는 'AR자세보기'로 집에서도 전문적인 운동 자세 교정이 가능하다.

실감형 서비스를 TV홈쇼핑과 연결한 'U+AR 쇼핑'은 3월 이용자 수가 1월 대비 4배 폭증했다. 실제 상품 구매로 이어진 사례는 1월 대비 450%가 늘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소비 트렌드 확산이 배경으로 작용했다.

U+AR 쇼핑은 스마트폰을 TV홈쇼핑 화면에 비추면 증강현실로 나타난 상품 정보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스마트폰 앱마켓에서 U+AR 쇼핑 앱을 내려받아 실행해 방송 중인 홈쇼핑 화면을 비추면 된다. 홈쇼핑 채널을 인식하면 방송 중인 상품 관련 정보가 TV 주변에 AR형태로 제공된다.

실제로 매장에서 쇼핑하듯 상품을 360도로 돌려가며 자세히 볼 수 있는 3D AR기능과 방송에 나오지 않은 상품정보를 영상으로 더 자세히 알 수 있는 비디오AR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또 3차원(3D) AR로 구현된 상품을 고객이 원하는 공간에 배치해 볼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