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소년음악창작센터 착공…2022. 4월 준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는 양천구 신정동 서부트럭터미널 인근에 청소년 음악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시립청소년음악창작센터를 착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청소년음악창작센터는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로 총사업비 216억원이 투입된다. 2022년 4월 완공이 목표다.

소리를 즐기는 낙원(樂原)을 디자인 모티브로 모든 청소년이 부담없이 다양한 공간을 즐기고, 바쁜 일상 속 잠시 휴식시간을 갖는 쉼터가 되도록 설계되었다.

블랙박스 극장은 무지주공법(Non-Supporting System)을 도입해 도심의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떠올리듯 기둥이 없는 높이 9.6m, 169석 규모 공연장을 만든다.

그 밖에 음악활동을 할 수 있는 강의실, 미디어랩, 녹음실(2실), 컴퓨터음악실(2실), 세미나실(3실) 무용실, 뮤지컬·합창실, 샤워·탈의실, 카페(라운지) 합주실, 개인실기실, 악기보관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지역 주민 커뮤니티와 문화 활동 참여를 위한 음악카페, 커뮤니티스테어, 전시·갤러리 등이 들어가고 옥상에는 옥상 음악공원을 조성해 지역주민 쉼터로 제공한다.

취약계층 청소년에게는 시설 내 프로그램 비용을 100% 감면해 경제적 부담 없이 문화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해 청소년 복지시설 복합용도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자유학기제 연계 진로 직업체험 프로그램, 학교 연계 체험활동,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청소년이 없는 시간대에는 지역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음악 프로그램과 각종 문화행사 등을 운영해 세대 간 지역사회 교류 장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제현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청소년 누구나 음악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고 시민들이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문화 참여의 장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명품 건축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시립청소년음악창작센터 조감도. 사진=서울시
<시립청소년음악창작센터 조감도. 사진=서울시>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