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신개념 나무 DNA 추출 키트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산림과학원, 신개념 나무 DNA 추출 키트 개발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숲속 현장에서 고가 장비 없이 나무 DNA나 RNA를 쉽고 빠르게 추출할 수 있는 키트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키트는 기존 고속 원심분리기 등이 필요한 DNA·RNA 추출법과 달리 야외에서 간단히 특수 제작된 주사기로 추출이 가능하다.

특수 제작 주사기는 3방향 밸브(3-way cock)에 컬럼(Column)을 설치해 추출용액과 불순물, 순수 DNA·RNA를 따로 분리한다.

기존 추출 방법은 높은 숙련도가 필요했지만, 이 키트를 사용하면 별도 전문 장비가 필요 없어 누구나 쉽게 고순도 DNA·RNA를 추출할 수 있다.

실제로 일반인을 대상으로 시연회도 진행한 결과 참가자들이 정해진 순서에 따라 쉽고 빠르게 고순도의 DNA·RNA를 추출했다.

이 기술은 2020년 4월 특허출원을 마쳤으며,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석우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자원개량연구과장은 “아무 장비 없이 현장에서 깨끗한 DNA·RNA를 바로 추출할 수 있는 매우 혁신적인 기술”이라면서 “우리가 개발한 기술은 나무의 품종개량이나 수목 병충해 진단 등에서 사용될 수 있을 뿐 아니라 농업이나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확대적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동·식물 세포에서 DNA나 RNA를 추출하는 것은 생명체 유전변이를 파악하거나,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를 구명하기 위한 실시간 유전자 증폭검사(RT-PCR)를 위해 꼭 필요하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