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컴퓨터박물관, 다섯 번째 가상현실 콘텐츠 공모전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컴퓨터박물관, 다섯 번째 가상현실 콘텐츠 공모전 개최

넥슨컴퓨터박물관(관장 최윤아)이 다섯 번째 가상현실 콘텐츠 공모전 '2020 NCM 오픈콜 V 리얼리티'를 개최한다.

NCM 오픈콜은 도전적인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매년 진행하는 가상·증강현실 콘텐츠 공모전이다. 2016년에 시작해 올해로 5회를 맞이했다.

올해의 키워드인 'V 리얼리티'는 가상·증강현실에 대한 모든 종류의 혁신적이고 실험적인 해석을 지향하는 NCM 오픈콜의 의미를 담고 있다. 'V'는 가상, 숫자 5 등을 의미함과 동시에 뒤집힌 펜로즈 삼각형을 연상하게 한다. 펜로즈 삼각형은 2차원에서만 존재하는 이미지다. 쉼 없이 이어지는 가상과 현실의 중첩을 의미한다. 또 현실의 경계를 확장하고, 사고와 감성의 범주를 넘나드는 가상현실이라는 새로운 미디어의 의미를 표현한다.

열린 공모전답게 특별한 자격요건이나 제한사항은 두지 않는다. VR, AR, MR를 다루는 콘텐츠라면 플랫폼과 장르, 주제의 제한 없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세련된 기술력보다 참신한 발상과 기획력에 우선순위를 두기에 작품의 핵심 의도를 전달할 수 있다면 완성된 작품이 아니어도 응모가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다.

시상규모는 총 1700만원으로, 가장 놀랍고 혁신적인 가상 세계를 선보인 대상 1팀에게 1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며, 최우수상 1팀과 우수상 2팀에게 각각 500만원, 100만원을 수여한다. 콘텐츠 성격에 따라 넥슨컴퓨터박물관 전시 기회가 주어지기도 한다. 독립된 공간에서 대중에게 자신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젊은 개발자 및 예술가와 나누기 위함이다.

공모전 이후에도 지속적인 개발 의지가 있는 팀에게는 작가 후원 프로그램이나 자사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사업화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실제로 넥슨컴퓨터박물관은 'NCM 액셀러레이터'라는 개발자 후원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3년간 국내외 9개 팀에게 약 1억5000만원을 후원한 바 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