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드론탐지·대응분야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은 항공안전기술원이 주관하는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인 '드론 탐지·대응' 분야 대표 사업자로 선정돼 국가 주요시설 보호를 위한 '대 드론 방호시스템'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LIG넥스원 판교R&D센터
<LIG넥스원 판교R&D센터>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은 국내 드론 관련 산업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사업이다. 드론 관련 국내 기술의 조기 상용화와 활용도를 촉진하기 위해 민간 사업자와 공공부문이 연계해 대 드론 방호시스템(장비)의 성능을 실증하고 이를 바탕으로 드론 관련 제도, 규제 등 개선과제까지 발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LIG넥스원은 수산이앤에스, 디티앤씨, 넵코어스, 아고스, 삼정솔루션 등 5개 참여기관과 연말까지 미확인 드론을 조기에 탐지하고, 식별·추적 후 무력화하는 '대 드론 방호시스템' 실증 사업을 진행한다. 실증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사업화를 추진하게 된다.

또 LIG넥스원은 드론탐지 레이다, RF(주파수) 스캐너, EO·IR(전자광학·적외선) 카메라, 근거리·원거리 재머(교란장비) 등을 수요처 운영 환경에 최적화한 '맞춤형 통합 솔루션'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다양한 무기체계의 개발·생산·성능개량에 참여하며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대 드론 방호시스템 표준화에 기여하겠다”면서 “이번 실증사업이 국방기술을 민간분야에 활용하는 스핀오프의 모범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