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메가비전 2020]최기영 장관 "AI 기반 한국판 뉴딜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21일 역대 최초 비대면(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 IT메가비전2020:비즈니스 서밋 LIVE 행사를 기념해 AI 중심 한국판 뉴딜 중요성을 강조하는 온라인 축사를 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21일 역대 최초 비대면(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 IT메가비전2020:비즈니스 서밋 LIVE 행사를 기념해 AI 중심 한국판 뉴딜 중요성을 강조하는 온라인 축사를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반 한국판 뉴딜 추진을 본격화한다. 혁신을 가로막는 규제를 개선하고 디지털 경제 시대에 부합하는 제도와 시스템을 마련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21일 'IT메가비전 2020:인공지능(AI) 비즈니스 서밋 LIVE' 축사를 통해 “정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로 코로나19 위기 돌파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디지털 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국판 뉴딜 핵심으로 AI를 주목했다. 최 장관은 AI를 디지털 경제를 이끌 산업동력으로 손꼽았다.

최 장관은 “과기정통부는 AI 데이터·인프라 확충, AI 융합 확산과 데이터 전주기 인프라 강화, 데이터 수집·활용 확대,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 조기 구축, 5G+융·복합 사업 촉진 등으로 디지털 뉴딜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지털 경제 전환을 위해 혁신의 발목을 잡는 규제 틀은 과감히 걷어내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최 장관은 현장이 필요로 하는 전문 인재 양성에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AI 대학원 프로그램 강화, SW 스타랩 지정과 지원 확대는 물론 업계·학계와 아이디어와 역량을 모아 보다 많은 현장 맞춤형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연구개발(R&D) 지원도 확대한다. ICT R&D 지원 바우처 사업 등 기업이 연구 주도권을 갖도록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최 장관은 “현재는 100년 전 세계 대공황을 넘어선 위기 상황이지만 없던 기회를 만들고 미래를 여는 성공 경험이 (과학기술·ICT에) 있다”면서 “과기정통부는 현장 목소리에 귀기울여 현장 어려움을 함께 고민하고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장관은 “코로나19로 국경이 막히고 교류가 차단돼 글로벌 공급망이 붕괴되는 경제 전시상황이지만 과기·ICT계와 정부가 힘을 모아 위기를 돌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