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의료계 전용 '헬스케어 클라우드' 서비스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이크로소프트(MS)가 헬스케어 클라우드 서비스를 발표했다. MS 제공
<마이크로소프트(MS)가 헬스케어 클라우드 서비스를 발표했다. MS 제공>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의료업계 전용 '헬스케어 클라우드' 서비스를 발표했다. MS가 개별 산업군에 특화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만든 것은 처음이다.

MS는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빌드 2020'을 통해 헬스케어 클라우드 프리뷰를 공개했다. 정형·비정형 데이터에 대한 심층 데이터 분석 기능 등이 포함됐다. △환자 참여도 향상 △의료진 협업 강화 △운영과 임상 데이터 통찰력 향상 △상호운용성·보안·신뢰 기반 클라우드 △확장 가능한 의료 파트너 생태계 등 의료 조직에 요구사항을 충족하도록 설계됐다.

헬스케어 클라우드는 의료기관이 환자별 계획을 수립하고 각종 기기를 통해 환자에게 안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MS 헬스케어 봇 등을 통해 원격 진료, 챗봇을 통한 진단 등 연결된 의료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의료진 간 소견서 공유가 가능하다. 소견서 작성과 담당 검색은 물론 환자 만족도와 심층 분석 등 카테고리별 이해와 관리가 쉬워진다. 온라인 예약, 주의사항, 청구서 지불 업무도 환자가 직접 포털 사이트를 통해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환자 모니터링 시스템은 의료진이 내·외부 환자 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다.

협업 툴 '팀즈'로는 의료진 워크플로우를 간소화한다. 이날 공개된 팀즈 예약 앱을 활용하면 의료진과 환자 간 비대면 진료 관리가 가능하다. 팀즈는 기기 간 채팅, 음성·영상회의, 녹음, 보안 메시지 기능 등을 한 플랫폼에서 제공한다. 미국 의료정보보호법(HIPAA)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하고 건강정보신탁연합(HITRUST) 인증을 획득했다.

MS는 지난해 패스트 헬스케어 인터오퍼러빌리티 리소스(FHIR)를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임상·연구 데이터, 의료 행정 정보를 클라우드 시스템을 연결해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의료진 간 신속한 협업과 위급 환자 대처가 가능하다.

MS는 헬스케어 클라우드를 시작으로 산업별 클라우드 서비스 출시를 이어갈 계획이다. 헬스케어 클라우드는 6개월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