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창사 39주년 기념식 개최…'척확지굴' 강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기만 코바코 사장이 제39주년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김기만 코바코 사장이 제39주년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코바코)는 22일 창사 39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고 유공직원을 포상했다.

김기만 코바코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현재 지상파 방송에 기울어진 운동장 개선이 시급하다”며 “정부와 국회가 크로스 미디어렙 제도 도입 등 비대칭 규제 해소를 추진, 공영 미디어렙이 건강한 미디어 생태계 형성에 기여하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코로나19 여파로 산업 패러다임이 바뀌는 상황에서 언택트(비대면) 시대를 진취적으로 개척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척확지굴(尺〃之屈·자벌레가 몸을 웅크리듯 미래의 도약을 위해 현재를 인내하는 자세)'의 마음가짐으로 현재 어려움을 극복해 창사 40주년 비상을 기약하자고 강조했다.

코바코 창사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자를 제한하고 마스크를 쓰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속에 열렸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