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헬스케어 제품 만드세요" KETI, 사회적 경제기업 위한 플랫폼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부품연구원 로고.
<전자부품연구원 로고.>

전자부품연구원(KETI)이 협동조합이나 자활기업, 마을조합 등 사회적 경제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다중 생체신호 측정 플랫폼'을 개발했다.

플랫폼은 압력·심박·호흡 측정이 가능한 통합 센서모듈, 소형패키지가 가능한 PCB모듈, 모니터링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돼 헬스케어 서비스나 제품을 보다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일례로 사회적 기업이 만드는 인솔이나 방석에 플랫폼을 접목하면 보행분석이 가능한 '스마트 인솔'이나 앉은 자세를 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 방석' 등을 만들 수 있다. 수면장애 진단 및 유아 모니터링이 가능한 스마트 매트 등도 구현할 수 있다.

KETI는 심박·호흡 등 다중 생체신호 측정기술, 실시간 위치추적기술, 심박·지문을 이용한 개인인증 및 보안기술 등을 활용하여 헬스케어 분야 사회적 경제기업들이 공통으로 필요로 하는 기술들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정기 KETI 스마트가전혁신지원센터 센터장은 “사회적 경제기업의 제품에 이번 플랫폼을 적용하면 제품 경쟁력을 크게 향상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플랫폼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커뮤니티비즈니스 활성화사업을 통해 개발됐다. 광주테크노파크와 다원헬스케어가 공동 참여했다.

"똑똑한 헬스케어 제품 만드세요" KETI, 사회적 경제기업 위한 플랫폼 개발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