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100 참여 기업 235곳으로 늘어…국내는 제도 도입 협의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기업 참여 미흡
제도 구체화 논의 서둘러야

이미지=The climategroup
<이미지=The climategroup>

전력을 100%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글로벌 캠페인 'RE100'에 가입한 기업이 235곳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과 비교해 5개월 사이에 17곳이 추가로 캠페인에 가입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부터 RE100 이행을 위해 녹색요금제,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 등 제도 도입을 논의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하지 못했다. 속도감 있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온다.

28일 관련 기관 등에 따르면 이달 기준 RE100에 참여한 기업은 총 235곳으로 늘었다. 지난해 12월 기준 218곳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다섯 달 사이 17곳 증가한 셈이다.

RE100은 기업이 활동에 필요한 전력을 100%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구글·페이스북·나이키·스타벅스·HP 등 미국 기업은 물론 소니·후지쯔·파나소닉 등 일본 기업 참여도 활발하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재생에너지 사용 인정요건이 마련되지 않아 기업이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와 관련 기관은 RE100 이행에 필요한 제도를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재생에너지 사용인정제도'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삼성전자와 LG화학 등을 비롯한 23개 기업이 지난해 11월 열린 시범사업 설명회에 참석했다. 이들 기업은 녹색요금제 등에 관한 의견을 제시했다.

정부는 RE100 이행에 대해 △배출권 가격에 녹색 프리미엄을 추가한 가격으로 재생에너지를 구입하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담은 '녹색요금제' △기업-발전사업자-한전 간 3자 계약을 통해 재생에너지를 구매하는 '제3자 PPA' △자가용 설비 건설인증 △발전사업 지분 참여 등의 제도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행 수단 중 녹색요금제 하나로 갈지 제3자 PPA로 갈지, 복합적으로 갈지 등은 현재 협의 중인 단계”라면서 “연내에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재생에너지 업계는 전기요금은 싸고, 재생에너지 단가는 높아 RE100을 추진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빠른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재생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RE100 캠페인을 하는데 비용이 많이 들어 삼성전자도 미국에서만 RE100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온실가스 감축 비용을 전기요금에 반영하지 않아 재생에너지 구매 비용이 비싸다”고 말했다.

에너지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녹색요금제 프리미엄은 논의하는 것으로 알지만 제3자 PPA에 관한 얘기는 들리지 않고 있다”면서 “원래 녹색요금제를 논의한 이후 제3자 PPA도 얘기할 예정이었는데 녹색요금제 논의가 지연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