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최대합 10조원...두 IPO 거물의 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 최대어 중 하나로 꼽힌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SK바이오팜에 이어 빅히트까지 IPO 일정을 확정함에 따라 양사 시가총액 합이 최대 10조원에 달하는 거대 공룡 탄생이 임박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권 상장예비심사신청서를 지난 28일 접수했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BTS)이 글로벌 인기를 얻으면서 국내 대형 엔터테인먼트 3사를 뛰어넘을 '대장주'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미 지난해 실적 기준으로는 SM엔터테인먼트에 이어 매출 2위를 기록했다. 영업이익 기준으로는 빅히트가 1위다.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 매출은 6580억원, 영업이익은 400억원을 기록했다. 빅히트는 매출 5872억원으로 2위 규모지만 영업이익은 987억원으로 SM을 두 배 이상 상회했다.

증권가에서는 빅히트 상장 후 시총이 약 4조~5조원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플레디스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해 방탄소년단 매출 비중이 줄어든 것도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빅히트가 코스피시장 상장을 본격화함에 따라 하반기 IPO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먼저 상장 일정을 확정한 SK바이오팜은 내달 17일과 18일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23일과 24일 청약을 거쳐 6월 내 신규상장 신청을 완료할 계획이다. 실제 주식 거래는 7월초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SK바이오팜 시총이 약 5조원대 전후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한다.

SK바이오팜과 빅히트가 잇달아 상장 준비에 착수하면서 다른 IPO 대어 움직임에도 관심이 쏠린다. 대부분 조 단위 시총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지가 하반기 상장을 앞뒀다. 전자가격표시기(ESL) 개발사 솔루엠은 코로나19로 상장 일정을 연기했다가 다시 조율하고 있다. 화장품 브랜드 JM솔루션을 보유한 지피클럽도 조 단위 시총이 기대되는 기업 중 하나다. CJ헬스케어도 올 하반기 IPO 기대주 중 하나로 꼽힌다.

<표>주요 엔터테인먼트 기업 개요

시총 최대합 10조원...두 IPO 거물의 등장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