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희귀난치성질환 환우 위한 치료비 3000만원 전달

박성식 DB손해보험 부사장(왼쪽 두 번째)·안승기 상무(왼쪽 첫 번째)와 이태영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장(오른쪽 첫 번째)·박미혜 사무총장이 서울 합정동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본부에서 치료비 전달식 후 기념촬영했다.
<박성식 DB손해보험 부사장(왼쪽 두 번째)·안승기 상무(왼쪽 첫 번째)와 이태영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장(오른쪽 첫 번째)·박미혜 사무총장이 서울 합정동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본부에서 치료비 전달식 후 기념촬영했다.>

DB손해보험은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에 희귀난치성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치료비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전달식은 마스크 착용과 생활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로 인한 정부 권고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전달된 치료비는 고객들이 지난해 12월 19일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이나 홈페이지에서 연말정산납입증명서 발급, 보험계약 확인, 대출신청 등 보험계약 서비스를 이용할 때마다 DB손해보험이 100원을 적립하는 방식으로 모금됐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앞으로도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지속적인 후원과 관심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