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싼타페' 디자인 공개...이달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3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현대차 더 뉴 싼타페
<현대차 더 뉴 싼타페>

현대차에 따르면 더 뉴 싼타페는 기존 싼타페의 세련된 이미지를 이어받으면서 더 고급스럽고 무게감 있는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우선 전면부는 일체형의 그릴과 헤드램프가 적용됐다. 위·아래로 나뉘어진 분리형 헤드램프가 그릴과 조화를 이루고 수평의 넓은 그릴과 대비되는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DRL)이 강인한 인상을 준다. 측면부는 전면에서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기존 싼타페의 날렵한 사이드캐릭터 라인을 유지했으나, 새롭게 바뀐 20인치 휠과 더불어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전장이 늘어 나면서 더욱 역동적인 느낌을 연출했다.

현대차 더 뉴 싼타페 실내.
<현대차 더 뉴 싼타페 실내.>

더 뉴 싼타페의 내장은 고급감과 직관성을 높였다. 센터 콘솔은 문에서부터 크래시 패드까지 하나로 이어지면서 운전자를 감싸는 듯한 느낌을 준다. 하단에는 추가적인 수납 공간을 제공해 실용성을 더했다.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계기판)와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됐으며 전자 변속기(SBW)도 버튼식이어서 직관적인 조작을 돕는다.

현대차는 이날 내·외장 디자인 공개에 이어 이달 중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디지털 언박싱'을 통해 더 뉴 싼타페를 출시할 계획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