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안과병원, 안과 유전자 분석 서비스 본격 시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안과병원 전경
<김안과병원 전경>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원장 장재우)은 안과 유전자 분석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유전성 망막질환 등 안과질환 중 일부는 유전자 이상이 질환의 발생과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유전자 분석을 통해 질환을 보다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고 질환관리에 유용한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유전자 분석에는 전문인력과 특수장비가 필요하며 의료진이 결과를 해석할 수 있는 지식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안과 전문병원은 지금까지 소수의 유전자들에 초점을 맞춘 유전자 분석을 시행하는 단계이며 안과질환 전반에 걸친 광범위한 유전자 분석을 시행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김안과병원은 최신 기술인 차세대염기서열 분석법(NGS을 이용한 안과 유전자 분석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 유전성 안과질환에 대한 다양한 유전자 이상을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환자상담과 질환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안과에 특화된 유전자들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각 유전자들의 발현양상과 질환의 진행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해 유전자 분석결과를 보다 정확하게 해석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고 질환관리 수준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장재우 김안과병원장은 “유전자 연구는 이제 질환의 치료와 관리에 있어 핵심적인 분야로 떠오르고 있다”며 “김안과병원은 유전자 분석 서비스가 환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