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와 수원시, 서울시에 이어 GRIP 풀 버전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대구시와 수원시가 실시간 거버넌스 인텔리전스 플랫폼인 그립(GRIP) 구축을 완료했다.

GRIP은 2017년 서울시에 처음 설치됐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서울시 의사 결정과 위기 대응에 공헌하며 K 방역 핵심으로 떠올랐다.

대구광역시는 서울시에 이어서 광역자치단체로는 두번째로 GRIP 풀 버전을 도입했다. 수원시는 경기도내 주요 도시로서는 처음으로 GRIP을 적용했다.

두 자치 단체 모두 서울시와 마찬가지로 디지털 현황판을 통해 시정지표, 주요 추진 사업현황, 재정, 민원, 재난, 환경, 물가 정보 등을 한눈에 확인한다.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파악하고 의사 결정자와 담당자가 신속하게 협업하고 정책을 결정하도록 돕는다.

와이디엔에스는 GRIP 풀 버전과 라이트 버전 세일즈 마케팅 활동을 활발하게 벌인다. 금융기관용 'GRIP 파이낸스'와 해외 공공기관용 'GRIP 글로벌'도 개발해서 도입범위를 확대한다. 올해 매출을 100억원으로 확대하고 5년내 연매출 300억원대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다.

윤문환 와이디엔에스 대표는 “GRIP은 분산된 데이터를 총망라해 도시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을 실시간 한 눈에 파악한다”면서 “의사결정 효율성을 높이고 코로나 19 관련해 선별진료소, 병원, 감염자 치료상황 등 최신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대처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시, 수원시 등 주요 광역·기초자치 단체 GRIP 플랫폼 도입 확산은 향후 다른 주요 지방자치 단체와 공공기관 도입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