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LCD 편광판 사업 中에 매각…'탈 LCD' 마무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CI. [사진= LG화학 제공]
<LG화학 CI. [사진= LG화학 제공]>

LG화학이 액정표시장치(LCD) 편광판 사업을 중국 업체에 매각한다. 유리기판 사업 철수, 컬러 감광재 매각에 이은 편광판 매각까지 '탈(脫)LCD' 전략이 마무리 수순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10일 중국 화학소재 업체인 산산에 LCD 편광판 사업을 11억달러(약 1조3천억원)에 매각하기로 하는 내용의 조건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자동차용 LCD 편광판 등 일부 제품군은 매각 대상에서 제외했다.

계약 내용은 LG화학 이사회 승인, 산산의 주주총회 승인 절차가 남아 변동사항이 발생할 수 있다고 LG화학은 설명했다. 회사는 “상세 내용은 계약이 확정되면 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편광판 매각은 LG그룹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LCD 사업 철수에 따른 것이다. LG그룹은 LCD 시황 악화에 따라 고부가가치 제품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디스플레이 사업을 재편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국내 LCD TV 패널 생산을 연내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OLED 전환에 따라 LG화학도 LCD 관련 사업을 잇단 정리 중이다. 회사는 지난 2월 유리기판 사업 철수를 결정했고, 컬러필터 감광재 사업도 중국에 매각한 바 있다. 컬러필터 감광재는 LCD에서 색을 표현하는 소재다.

LG화학은 OLED 소재 사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편광판 사업은 국내 오창공장에서 생산하는 OLED 편광판을 주력으로 키우고, 봉지필름과 보호필름, OLED 발광층·공통층 소재를 강화할 방침이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