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한미사이언스, 포스트 코로나 시대 6대 사업 비전 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가 싸이디오 시그마로 이름 붙여진 6대 비전을 공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로드맵을 제시했다. (사진=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가 싸이디오 시그마로 이름 붙여진 6대 비전을 공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로드맵을 제시했다. (사진=한미사이언스)>

제약·바이오 업계 대표 혁신기업으로 꼽히는 한미약품그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미래 제약·바이오·보건복지 분야에서 여섯 가지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는 15일 임원회의에서 '싸이디오 시그마'라는 줄임말로 이름 붙여진 6대 비전을 공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로드맵을 제시했다.

6대 비전은 '교육' '디지털' '경구용' '도시' '친환경' '해양'을 각각 주제어로 한 △사이버 교육(Cyber Education) △디지털 바이오(Digital Bio) △오럴 바이오(Oral Bio) △시티 바이오(City Bio) △그린 바이오(Green Bio) △마린 바이오(Marine Bio)다.

한미사이언스는 국내외 스타트업과 혁신 사업 창출, 세계 주요 각국의 정부와 의료기관, 연구기관 사업을 통한 200조 규모의 경제를 목표로 설정했다. 혁신 과학 현실화를 위한 구체적 실행 성과를 제시하는 임원에게 연봉 100% 인상 및 직급 부여를 통해 기존 호봉제 성격의 인사제도를 혁신적으로 파괴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이버교육 분야에서는 K-바이오, K-메드 전문대학원 설립, 외국인 전문가 5000여명 유치를 목표로 세웠다. 이탈리아 로마의 가톨릭 의대, 제멜리 종합병원 등 글로벌 바이오·의료 선두 대학과의 협력을 통한 사이버 산학 협력 아카데미 출범시키기로 했다.

디지털 융합 바이오 사업 분야에서는 만성 질환이나 임신 건강관리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완치를 위한 메디칼급 소프트웨어, 다수의 글로벌 특허를 출원 중이다. 국립보건연구원과 보건복지부의 협력을 통해 현장에 적용할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경구용 바이오 신약 사업도 주도한다. 한미는 그동안 400개 이상 경구용 의약품을 개발했으며, 이는 대형 바이오 시밀러 공장을 기반으로 하는 기존 바이오 기업과 차별화된 전략이다. 현재 전 세계 약 800여개 코로나19 신약이 개발 중이지만 경구 또는 비주사제로 개발되는 신약은 찾기 어렵다. 한미는 특허 플랫폼 기술인 '오라스커버리(Orascovery)' 기술을 담은 경구(비주사제) 백신을 개발한다.

'시티 바이오'라고 이름붙인 미래 스마트 헬스케어 도시 건설 사업을 위해서는 경상북도, 포항시,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과 약 3000억원 규모 MOU를 체결했다. 1만5000평 규모 녹지에 조성되는 스마트 에코 시티는 행정 지역 단위로 시민 건강, 교육, 식품, 운동 등 의료 자원이 관리되고 유사시 모든 도시 내 시설물의 의료 기관화가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그린 바이오'를 통해 기업 외연을 확장한다. 이를 위해 식물 생명 공학 기업 바이오앱과 MOU 체결하고 '그린 백신'이라고도 불리는 식물 기반 바이오 제품의 국내외 시장에 대한 공동 개발 및 공동 마케팅을 약속했다.

'마린 바이오'라는 생소한 영역에도 출사표를 던졌다. 바다에는 지구상 80%의 생물종이 서식하고 있으나 상업적 활용율이 1%도 미치지 못한다. 마린 바이오는 해양 바이오 자원의 이해, 보호, 보전, 신약 개발 기전 연구와 리드 물질 도출을 위한 비전 사업이다. 한미사이언스는 포항 펜타시티 내에 융합 마린 바이오 센터를 개설한다. 해양 바이오 연구를 통해 진화 전후 유전체 연구, 바이러스를 포함하는 미생물 생태계, 인체 세포 기능의 기원 등을 연구해 원천적인 생물 기전을 연구할 수 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