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하반기 조직 슬림화·디지털 경쟁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금융투자, 하반기 조직 슬림화·디지털 경쟁력 강화

신한금융투자가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하고 디지털 경쟁력에 대응하는 전략을 골자로 한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했다.

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는 자본시장 대표 증권사로 도약하기 위해 기본과 원칙을 강화하는데 중점을 둔 조직개편과 정기인사를 2일 단행했다고 밝혔다.

우선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기존 106개 부서·팀 조직을 기능별로 통합해 91개 부서로 재구성했다. 애자일 조직을 운영해 주요 현안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를 위해 상품공급 부서를 IPS(Investment Products & Services)본부 한곳에 편제해 상품공급체계를 일원화하고 상품감리기능을 강화했다.

업계 처음으로 신설한 상품심사감리부에 출시예정상품과 자산운용사 심사기능을 부여했다. 상품 사후관리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헤지펀드운용부, 신탁부, 랩운용부는 IPS본부로 편제해 주요 금융상품 공급 콘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면서 동시에 엄격한 상품관리 체계를 꾀했다.

디지털 부문은 증권업 디지털 패러다임 전환에 대응하고 디지털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주력한다.

회사 디지털 전략을 기획·추진하는 디지털사업추진부와 DT(Digital Transformation)추진팀을 디지털사업부로 통합해 전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을 강화했다. HTS, MTS 등 채널 개발 업무를 수행하던 디지털개발부를 디지털사업본부로 이동해 플랫폼 개발과 혁신에 속도를 낸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