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세아이텍-오송의료재단-남서울대, AI 비임상시험 업무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머신러닝 전문기업 위세아이텍(대표 김종현)은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실험동물센터·남서울대 빅데이터콘텐츠융합센터와 의약품 개발을 위한 인공지능(AI) 기반의 비임상시험 공동연구 등 상호 협력과 교류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AI·빅데이터 기술을 의약품에 적용하는 단계에서 동물실험 분야의 연구사업 공동 발굴, 자문 등에 관한 유기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세 기관은 △의약품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학술활동 추진 △전문인력의 상호 교류 및 비임상·AI 융합 전문인력 양성 △상호기술력 향상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공동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

위세아이텍의 머신러닝 자동화 플랫폼 적용 경험, 오송재단의 의약품 개발 경험, 남서울대의 빅데이터 분석 경험이 결합, 동물실험 분야에서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AI 기반의 혁신적인 비임상 연구촉진에 기여할 전망이다.

김종현 위세아이텍 대표는 “바이오 분야의 의약품 개발을 위해 AI를 적용한 동물실험 연구에 참여한다”면서 “머신러닝자동화 플랫폼인 와이즈프로핏을 기반으로 동물 실험 데이터에 여러 가지 적합한 알고리즘을 적용해 성공적인 비임상 분석 결과가 나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성 오송재단 실험동물센터장은 “AI 전문기업과 대학 간 업무협약은 동물실험 분야의 축적된 경험을 신약 개발과 의료기기 제품화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에 보다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준 남서울대 빅데이터콘텐츠융합센터장은 “비임상, 딥러닝, 빅데이터 분야 관련 기술과 지식을 융합한 공동 연구 개발 과제를 진행하는 동시에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현장밀착형 질 높은 전문교육 과정을 통해 AI 기반 비임상바이오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