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RI와 부산TP, 신재생에너지 기반 그린뉴딜 활성화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규하 KERI 원장(앞줄 왼쪽 네번째)과 최종열 부산TP 원장(다섯번째)이 업무 협약 후 양 기관 관계자들과 코로니19 극복을 염원하는 포즈를 취했다.
<최규하 KERI 원장(앞줄 왼쪽 네번째)과 최종열 부산TP 원장(다섯번째)이 업무 협약 후 양 기관 관계자들과 코로니19 극복을 염원하는 포즈를 취했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원장 최규하)과 부산테크노파크(부산TP·원장 최종열)는 9일 부산TP에서 '신재생에너지 기반 그린 뉴딜산업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산신항 항만형 분산전원 공급시스템 구축을 비롯한 대형 그린뉴딜사업의 친환경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메가와트(㎿)급 태양광 발전소 운영효율 향상을 위한 스마트 인버터 기술 개발 △부산지역 친환경 항만 구축을 위한 육상전원공급장치(AMP) 실증단지 조성 △연료전지 신뢰성평가센터 구축 △전력반도체(SiC) 기술분야 연구협력 및 중소기업 지원 등에서 상호 협력한다.

'그린 뉴딜'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경제 회복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 정책이다. 온실가스 감축을 비롯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저탄소 친환경 경제'로 전환이 목표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