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주식투자 4억4000만 달러 순유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에서 약 5000억원 주식자금을 빼간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6월 국내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은 4억4000만달러 순유출됐다. 지난 2월 이후 5개월 연속 순유출이다. 규모는 4월(-43억2000만달러), 5월(-32억7000만달러)보다 크게 줄었다.

반면 외국인은 6월에도 국내 채권을 계속 사들였다.

국내 외국인 채권투자자금은 지난달 29억2000만달러(3조5127억원) 새로 들어왔다. 5월(21억달러)보다 채권 쪽 투자자금 순유입 규모가 더 커졌다.

주식과 채권을 합한 전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6월 중 24억8000만달러 순유입을 기록했다. 5월 11억7000만달러 순유출 이후 한 달 만에 순유입으로 돌아섰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달 월평균 27bp(1bp=0.01%포인트)였다. 이는 지난 5월 평균(32bp)보다 크게 낮을 뿐 아니라,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퍼지기 전인 2월(26bp)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일종의 보험 성격의 금융파생상품이다. 해당 국가 경제의 위험이 커지면 대체로 프리미엄도 올라간다.

외환시장에서 6월 말 원·달러 환율은 1203원으로 5월 말(1238.5원)보다 35원 이상 떨어졌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