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산학협력센터 설립 2년…"올해 1000억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미래 반도체 기술과 인재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산학협력센터'에 기금 1000억원을 투입한다.

삼성전자는 13일 산학협력센터가 2018년 7월 설치돼 출범 2주년을 맞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2년 전 대학 연구역량이 반도체 산업 생태계를 성장시키는 기초 토양이라는 판단에 따라 센터를 설치했다. 기존에도 산학협력을 추진했지만 협력을 한층 강화하고 질적 성장을 높이기 위해서다. 과제 지원 규모도 기존 연간 400억원 수준에서 2배 이상 확대하는 한편 센터를 통해 매년 전·현직 교수 350여명, 박사 장학생 및 양성과정 학생 400여명 등을 선발해 지원했다.

삼성의 산학협력 확대는 위기 속에서도 미래를 위해 인재와 기술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는 이재용 부회장의 인재·기술 중시 경영철학에 따른 것이다. 이 부회장은 최근 국내 반도체 생태계 강화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업계는 물론 대학, 지역사회 등과 적극적 협력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사업을 점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사업을 점검했다.>

삼성전자는 이에 따라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확대된 가운데서도 올해 산학협력 기금에 1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투입된 기금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연구비 축소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대학 연구 활동에 쓰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국내 대학들의 반도체 연구 인프라 부족 등을 고려해 회사가 보유한 첨단 반도체 설비를 대학들이 연구 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난해 10여개 대학으로부터 약 100여건의 연구용 테스트 반도체 제작 의뢰를 받아 모두 무상 지원했다.

이한관 삼성전자 DS부문 산학협력센터장은 “국내 대학들과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확대해 대학들이 우수한 실무형 R&D 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