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손 본 네이버, 악플 줄고 참여 늘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가 상반기부터 진행한 뉴스 댓글 서비스 개편 통계를 20일 발표했다. 개편 이후 순기능이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네이버에 따르면 6월 네이버 뉴스 댓글은 1월에 비해 댓글 수는 0.7% 감소했지만 작성자 수는 8% 증가했다. 작성자가 직접 삭제한 댓글 수는 20.8% 감소하고, 인 당 댓글 작성 빈도는 8% 줄었다. 더 많은 사용자들이 참여해 더욱 신중하게 다양한 목소리를 남겼다는 평가다.

악성 댓글의 작성과 노출 모두 눈에 띄게 줄었다.

같은 기간 악성 댓글 작성이 감소해 규정을 위반해 삭제되는 건수는 63.3% 줄었다. 악성 댓글 노출이 줄어든 영향으로 비공감 클릭은 21.5%, 신고는 53.6% 감소했다. 네이버는 3월 '댓글 이력 공개'는 악성 댓글 작성 감소에, 4월 '특정인이 작성한 댓글 차단', 6월 '클린봇 업그레이드'는 악성 댓글 노출을 줄이는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용자 별 '댓글 모음 페이지' 방문 4배 늘면서 콘텐츠 소비도 증가했다. 댓글 모음 페이지 하단 리스트를 통해 기사에 유입되는 경우도 22.5% 증가했다.

AI 클린봇 탐지 건수는 2배 증가했다.

업그레이드된 AI 클린봇은 악성 댓글 판단 기준을 '욕설 단어'에서 '문장 맥락'을 고려한다. 네이버는 “종전보다 기사에 따라 1.5배~ 2배가량 향상된 탐지 성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6월 AI 클린봇 업그레이드 직전 대비 악성 댓글 신고 건수가 19% 감소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지난 한달 간 AI 클린봇 활동 데이터를 토대로 확인한 AI클린봇 정확도는 95% 내외”라면서 “향후 정확도는 더 높이고, 탐지 범위는 넓히기 위한 개선작업을 계속해, 뉴스 댓글 서비스가 해당 뉴스에 대한 개인의 의견을 나누고 토론하는 공론장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AI클린봇 성능 개선 외에도 악성 댓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적, 기술적 시도들을 계속 해나갈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연말에는 지금보다 한층 더 발전된 뉴스 댓글 공간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책임감 있게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상반기 네이버 댓글 지표 변화. 사진=네이버
<상반기 네이버 댓글 지표 변화. 사진=네이버>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