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전용 현대카드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쏘카 전용 현대카드 나온다.

현대카드는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와 기업전용 신용카드(PLCC) 출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2011년 제주도에서 100대 차량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쏘카는 출시 9년 만에 회원 수 600만 명을 돌파한 국내 카셰어링 선두 기업이다. 현재 쏘카는 차량 1만2000여 대와 전국 4000여 곳에 쏘카존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말 출시 예정인 쏘카 PLCC는 쏘카 서비스 이용 시 '쏘카 크레딧'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또 쏘카와 현대카드는 이용객 카드 활용 데이터를 분석, 고객이 자주 이용하는 분야에서도 특별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카드 사용을 통해 적립한 쏘카 크레딧은 쏘카를 이용할 때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양사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을 기반으로 다채로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하고, 새로운 방식의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