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 영국 임상1상 승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물질생산 사진.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물질생산 사진.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CT-P59 임상시험계획(IND)을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으로부터 29일(현지시간) 승인 받고 현지에서 환자 모집에 본격 돌입한다.

영국 임상 1상은 코로나19 경증환자 대상으로 CT-P59 바이러스 중화 효능과 약효 등 약물 유효성 초기 지표를 확인하는 것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영국 임상 1상 이후 글로벌 임상 2, 3상을 진행해 경증환자, 중등증환자를 대상으로 총 2개 임상을 진행한다. 연말까지 임상 중간 결과를 확보하고, 밀접접촉자 예방임상도 연내 실시해 내년 1분기까지 결과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럽내 타 국가들과도 면밀히 협의하며 글로벌 임상 2,3상을 준비 중이다.

한국에서는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CT-P59 임상시험계획을 승인 받았다.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피험자 32명을 대상으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3분기내 결과 확보를 목표로 한다.

셀트리온은 내년 CT-P59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대량 공급이 가능하도록 오는 9월부터 본격 상업생산에 돌입한다. 셀트리온은 기존 제품 재고와 생산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존 제품을 차질없이 글로벌 시장에 공급한다. CT-P59 공급을 고려한 내년도 생산용량 조정계획도 착수했다.

이상준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겸 임상개발본부장은 “식약처와 충남대 지원 하에 국내 임상 1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CT-P59 개발에 속도를 낸다”면서 “경증환자 대상 영국 임상 1상도 순조롭게 마무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글로벌 대규모 임상 2, 3상까지 차질없이 마무리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