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 회장 , 아시아나 재실사에 "내주 입장 밝힐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HDC현대산업개발(이하 '현산')의 재실사 요청 등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에 “다음 주쯤 입장 표명을 할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가능성 질문에 “(산은은) 계약의 당사자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현산의 아시아나 인수는 점점 불투명해지는 모양새다. 아시아나를 보유한 금호산업과 현산의 반응도 격해지고 있다. 현산은 이날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재실사 요구를 묵살한 채 29일 오전 계약해제, 위약금 몰취를 예고하는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발표했다.

채권단은 현산의 인수 의지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무산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