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성공 위해 수요-공급 공동 컨소시움 꾸려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공장의 보급 확산을 위해서는 스마트공장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이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는 산업단지 및 협회 중심의 컨소시엄 구성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공급기업의 부실화를 막고 보급 이후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는 수요기업을 줄이기 위해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더불어민주당 디지털뉴딜분과위원회 디지털전환 태스크포스(TF)와 공동으로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중소기업 디지털전환 정책토론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제언했다.

이날 주제 발표를 맡은 조용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스마트공장이 한 단계 발전하기 위해서는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이 협력해 부가가치가 있는 이플랜트(E-Plant) 공장을 만들 수 있는 엔지니어링 기업을 육성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국가 단위 추진전략과 로드맵을 수립하고 산업단지 및 협회 중심으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독일의 지멘스, 미국의 GE, 스위스의 ABB 등 소수의 글로벌 기업이 점유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시장에서 국내 기술의 경쟁력을 키우고, 기초 단계에 치중해 있는 국내 보급 현황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스마트공장 분야 기술력 확보를 위한 전문 연구기관 설립 필요성도 제기됐다. 조 연구원은 “국내 4차산업혁명 및 스마트공장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팩토리 운영 및 통합 기술'과 '시장분석·기술사업화·비즈니스 모델 개발 연구개발(R&D)을 수행하는 정부 출연연구소의 설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현행 개별 구축 방식의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이 업종·특성화 단지별로 차별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용준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은 “개별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다보니 비용 부담, 가시적 성과 확신에 대한 부족 등 어려움이 생긴다”면서 “업계에서 공통으로 필요한 솔루션을 도출해 구축하는 방식으로 경쟁력 강화와 다양한 장점 도출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그린산단 도입을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정부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함께 산업부 등을 중심으로 기존 스마트 산단을 특성화·차별화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토론회를 공동주최한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판 뉴딜이라는 비전이 세워진 만큼 국회와 정부가 추진 계획을 세우고 국민과 소통해 참여를 이끌어 내는 역할을 해야할 때”라면서 “스마트그린산단과 스마트공장이 우리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이끄는 성공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공장 구축사진
<스마트공장 구축사진>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