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뚫고…대구 ICT기업, 국내외 시장 진출 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로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드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CCTV, 스마트헬스케어 등 대구지역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기업의 국내외 시장 진출이 두드러지고 있다.

20일 대구지역 ICT 관련업계에 따르면 우경정보기술, 인솔엠앤티, 레몬헬스케어 등 소프트웨어(SW) 기업들이 최근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드론관제시스템 전문기업 아이지아이에스(대표 이호동)는 3차원 비행경로 생성 알고리즘을 적용한 드론관제시스템을 한국임업진흥원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 회사가 개발한 드론관제시스템은 공간정보 솔루션을 기반으로 산림업무에 특화된 제품이다. 국내 여러 지자체에서 택지개발 및 산불상황관제 등 산림업무에 적용하기 위해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해외는 베트남과 호주 등 해외기관과도 공급협의를 벌이고 있다.

아이지아이에스가 개발한 드론관제시스템 화면
<아이지아이에스가 개발한 드론관제시스템 화면>

우경정보기술(대표 박윤하)은 CCTV 영상정보보안솔루션과 딥러닝 기반 객체인식 솔루션을 동남아와 중동, 유럽에 수출하기 위한 협의를 벌이고 있다. 해외마케팅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목표시장 설정 및 국가별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수립했으며, 최근 베트남에 CCTV 영상정보보안솔루션, 말레이시아에 딥러닝 기반 버스승객분석 및 관리솔루션을 공급했다.

우경정보기술의 버스 승객 분석 및 관리 솔루션
<우경정보기술의 버스 승객 분석 및 관리 솔루션>

VR·AR 전문기업 인솔엠앤티(대표 김인철)는 디지털 교육콘텐츠 전문기업과 콘텐츠 공급계약을 맺고, 비대면 홈트레이닝 콘텐츠 플랫폼 개발을 통한 사업확대를 준비하고 있다. 이 업체는 AR융·복합 실내체육 콘텐츠 '모두의 스포츠'를 개발, 코로나19로 야외할동이 어려운 시기 비대면 관련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인솔앰앤티가 자사 AR실내체육콘텐츠 모두의 스포츠를 지난 CES2020에서 선보인 모습.
<인솔앰앤티가 자사 AR실내체육콘텐츠 모두의 스포츠를 지난 CES2020에서 선보인 모습.>

스마트헬스케어 전문기업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클라우드 선도활동 시범지구 조성사업을 통해 중·소형 병의원에 자사 스마트헬스케플랫폼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이 업체는 전국 50여개 상급·대형종합병원에 환자용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 있는 대표적 비대면 헬스케어 서비스 기업이다.

레몬헬스케어의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레몬케어
<레몬헬스케어의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레몬케어>

포위즈시스템(대표 김규혁)은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는 SW정의경계(SDP) 솔루션으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연구개발과제를 수주했으며, 위니텍(대표 추교관)은 지능형 화재예방 대응서비스플랫폼으로 스마트시티 연구개발(R&D) 사업, ICT융합 디바이스개발사업 등 다양한 정부과제 공모사업을 수주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 SW기업들이 위기 극복과 함께 성과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대구가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형 산업육성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