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9월 팬텀 클래식 개최...하반기 시즌 재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0 팬텀 클래식 로고
<2020 팬텀 클래식 로고>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2020 팬텀 클래식'으로 2020시즌 하반기의 본격적인 재개를 알린다.

KLPGA와 크리스에프앤씨(대표 우진석)는 오는 9월 25일부터 사흘 간 '2020 팬텀 클래식'을 개최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총상금 6억원으로, 전남 영암군 소재의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에서 무관중 대회로 열릴 예정이다. '팬텀 클래식'은 지난 2016년부터 2년간 개최된 바 있다.

KLPGA 정규투어는 지난 8월 16일 막을 내린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을 끝으로 휴식기를 맞았다. 이후 코로나19 영향으로 대회 일정이 변경되며 9월에는 대회가 없는 예기치 않은'방학'을 앞두고 있었다.

KLPGA는 "KLPGA/T에서 20억원의 예산을 추경해 대회 상금을 출연하면서 신규 스폰서 유치에 발 벗고 나섰고, KLPGA와 오랜 인연을 맺고 있는 크리스에프앤씨가 KLPGA의 손을 가장 먼저 잡았다"고 설명했다.

크리스에프앤씨 우진석 회장은 “KLPGA의 대회가 연달아 취소되면서 투어 선수들과 관련 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골프업계를 대표하는 한 기업으로서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대회를 개최하게 됐다”며 “철저한 방역을 통해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