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핵융합 전문가 KSTAR 연구로 국제 학술회 수상자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핵융합 전문가들이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를 활용한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국제학술회 수상자로 잇따라 선정됐다. 국내 핵융합 연구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유석재)는 아시아-태평양 물리학협회 플라즈마 분과에서 수여하는 '찬드라세카상' 수상자로 박현거 전 KSTAR연구센터장(UNIST 물리학과 교수)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신진연구자상 수상로 최민준 KSTAR연구센터 박사도 이름을 올렸다.

찬드라세카 상은 미국물리학회 '맥스웰 상(Maxwell Prize)', 유럽물리학회 '알벤 상(Hannes Alfv〃n Prize)'과 더불어 플라즈마 물리학계 3대 학술상으로 꼽힌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플라즈마 물리학 분야 공로를 세운 인물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찬드라세카상을 수상한 박현거 박사.
<찬드라세카상을 수상한 박현거 박사.>

핵융합 연구 세계 석학인 박 전 센터장은 KSTAR에서 혁신적인 플라즈마 관측 방법으로 핵융합 플라즈마 물리 난제 해결에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한국인 최초로 찬드라세카 상 수상자가 됐다.

박 전 센터장은 플라즈마 3차원 영상 측정이 가능한 마이크로파 영상 카메라 '전자영상 진단장치(ECEI)'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KSTAR에 설치한 바 있다. 이는 KSTAR 내부의 플라즈마에서 발생하는 자기유체 현상 발달과 붕괴과정을 2·3차원으로 동시에 관찰하는 새로운 플라즈마 진단방식이다. 국내 연구자들이 핵융합 플라즈마 물리 분야의 난제 해결을 위한 연구성과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이 됐다.

박 전 센터장은 “찬드라세카 상의 수상자로 선정돼 영광”이라며 “이번 수상으로 KSTAR 장치와, KSTAR 연구센터를 기반으로 한 한국의 핵융합 플라즈마 물리 분야가 세계적으로 주목받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진연구자상을 받은 최민준 박사.
<신진연구자상을 받은 최민준 박사.>

최민준 박사는 KSTAR의 전자영상 진단장치(ECEI)를 통해 얻은 전자 온도 데이터를 다각도로 분석해, 플라즈마 난류에서 발생하는 전자들의 열 수송현상 매커니즘을 규명하는 성과를 얻었다. 이 성과는 2019년 뉴클리어 퓨전 저널에 게재돼 주목받았다. 또 자기유체역학과 난류가 공존하는 상태인 핵융합 플라즈마에서 이 둘 사이에서 일어나는 상호작용을 규명하기도 했다.

최 박사는 “KSTAR연구센터의 수평적 연구문화가 연구 활동에 큰 힘이 됐”며 “아직 미지의 영역이 많은 플라즈마 난류 연구를 꾸준히 수행해 그 이해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