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성장률 전망 -1.0%로 하향...미·중·일은 높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그래픽=연합뉴스]
<[그래픽=연합뉴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0%로 종전(-0.8%)보다 0.2%포인트(P) 내렸다. 반대로 중국과 미국, 일본 등은 코로나19 경제 충격이 심각하지 않아 전망치를 상향조정했다.

OECD는 16일 공개한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1.0%로 전망했다.

지난 6월 -1.2%(Single-hit·코로나19 2차 확산이 없는 경우)를 제시한 후 코로나19 재확산이 없다는 시나리오에서 8월에 -0.8%로 높였으나 한 달 만에 다시 전망치를 0.2%포인트(P) 내린 것이다.

8월 중순 이후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점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내년 성장률은 지난 6월·8월 전망치 3.1%를 유지했다.

반대로 중국과 미국,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는 높였다.

OECD는 지난 6월과 7월 올해 미국 성장률이 -7.3%로 떨어진다고 예상했으나 이번 중간전망에서는 〃3.8%로 3.5%포인트(P) 올렸다. 경제활동 재개 이후 민간소비가 회복세를 나타낸 점이 영향을 미쳤다.

중국은 6월 전망치 -2.6%에서 1.8%로 4.4%포인트(P) 올렸다.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 전망이다. 독일 전망치도 지난 6월 -6.6%에서 〃5.4%로 1.2%포인트(P), 일본은 -6.0%에서 〃5.8%로 0.2%포인트(P) 각각 높였다.

세계 경제 성장률도 -6.0%에서 〃4.5%로 1.5%포인트(P) 높였다. 내년 전 세계 경기는 5.0% 반등한다고 봤다.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일부 신흥국은 성장률 전망치를 크게 낮췄다. 올해 인도 성장률 전망치는 6.5%포인트(P) 깎인 -10.2%, 남아프리카공화국은 4.0% 내려간 -11.5%였다.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G20에 속하는 19개국 중에서는 중국(1.8%) 다음으로 높았다.

한국 전망치는 일본(-5.8%), 독일(-5.4%), 영국(-10.1%) 등 선진국이나 브라질(-6.5%), 러시아(-7.3%), 인도(-10.2%) 등 개발도상국과도 상당한 거리가 있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