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T, 中企에 공공기술 무상 이전…해외특허 등 197건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공공부문 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무상 이전하는 기술나눔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술나눔은 공기업·대기업 등이 보유한 미활용 기술로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제품개발, 신산업 진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KIAT, 中企에 공공기술 무상 이전…해외특허 등 197건 추진

3회째인 올해는 4개 공공연구기관, 공기업이 참여해 총 197건 기술을 개방한다. 뇌과학, 반도체, 인공지능(AI), 바이오 등 다방면 과학기술을 연구하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다양한 산업군에 속한 기업에 기술 이전을 추진한다.

또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자원공사, 한전원자력연료가 보유한 전문 분야 기술도 함께 개방한다. 수력·수자원 기반 신재생에너지 개발, 원자력원료 국산화 등을 추진하는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자원, 기계·소재, 전기·전자 등 7개 분야 197개 기술 중 해외특허도 포함됐다.

기술 이전을 원하는 기업은 다음달 7일까지 특허 활용 계획 등을 작성해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KIAT는 핵심 기술 능력과 사업화 능력을 감안해 수혜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이동이 어려운 기업 상황을 고려해 사업 관련 정보는 비대면 방식으로 제공한다. KIAT 홈페이지에 기술별 내용과 특허분석 정보를 포함한 기술 소개 자료도 공개한다. 담당자가 KIAT 유튜브 채널로 담당자가 사업신청방법을 안내하고 특허분석 전문가가 주요 기술나눔을 소개한다.

석영철 KIAT 원장은 “기술나눔이 공공부문 기술의 활용가치를 높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지속 협력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