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관서운영경비 결제에도 '제로페이' 도입...중기부, 시범 도입 후 확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앙정부 최초로 23일부터 소상공인 간편결제 '제로페이'로 관서운영경비를 집행한다. 제로페이가 민간 시장을 넘어 공공부문으로 확대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중기부는 오는 23일부터 업무추진비 등 관서운영경비를 소상공인 간편결제로 집행한다고 밝혔다. 일정기간 시범 도입 후 개선사항 등을 보완해 타 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으로 확대해 나간다. 또한 업무추진비 뿐 아니라 특근매식비, 일반수용비 등 다른 관서운영경비까지 집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부 관서운영경비 결제에도 '제로페이' 도입...중기부, 시범 도입 후 확산

이번에 도입되는 소상공인 간편결제는 공무원이 간편결제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결제하면 국고 계좌에서 소상공인 점포로 입금되는 직불결제 방식이다. 0%대 결제수수료가 적용된다.

지난 2018년 12월에 도입된 이후 1년 9개월만에 가맹점 63만개, 결제 7636억원을 기록하는 등 결제시장에서 빠르게 자리잡아 가고 있다.

중기부와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소상공인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온라인 결제서비스 도입, 해외 유명 결제수단 연계 등 소비자 이용환경이 개선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신재경 중기부 스마트소상공인육성과장은 “소상공인 간편결제가 소상공인을 위한 보편적 결제수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