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우이머션, VR기반 LNG선박 운항 트레이닝센터 구축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ARVR 기반 LNGC 직무훈련 및 전문가 양성 협약식(왼쪽부터 이진태 로이드선급아시아 대표, 박찬민 KLCSM 대표, 오진석 한국해양대 산학연ETRS센터 소장, 김대희 삼우이머션 대표)
<ARVR 기반 LNGC 직무훈련 및 전문가 양성 협약식(왼쪽부터 이진태 로이드선급아시아 대표, 박찬민 KLCSM 대표, 오진석 한국해양대 산학연ETRS센터 소장, 김대희 삼우이머션 대표)>

삼우이머션(대포 김대희)은 23일 KLCSM, 로이드선급, 한국해양대 산학연ETRS센터와 가상·증강현실(VR·AR) 기반 LNG선 직무훈련 및 전문가 양성 센터 설립 양해각서(MOU)를 교환하고, VR·AR을 활용한 LNG 쉽&쇼어 전문가 양성 교육 콘텐츠 개발과 트레이닝 센터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올해 우리나라 조선사가 카타르 국영석유사 페트롤리엄에서 수주한 LNG선박 규모는 100척 이상으로 금액으로는 23조6000억원에 이른다.

LNG선박 운항에는 전문 승선원이 필요한데, 1인 당 교육비는 1억원에 육박하고 교육 기간도 짧게는 6개월에서 길게는 1년으로 선사에 많은 부담으로 작용했다.

삼우이머션은 이에 대비해 세계 처음으로 LNG선박 승선 인원을 위한 VR기반 훈련 콘텐츠와 시뮬레이터를 개발해왔다.

김대희 대표는 “선사, 선급, 대학과 협력해 LNG선박 선원과 LNG 관리 인력을 교육할 콘텐츠 개발과 공공 훈련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