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발전 투자 확정…사업비 2조6000억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본사. 나주=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나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본사. 나주=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한국전력이 베트남 붕앙2 석탄발전소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한전은 5일 열린 이사회에서 베트남 붕앙2사업 투자 안건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베트남 산업무역부가 발주한 이 프로젝트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남쪽으로 300㎞ 떨어진 하띤성에 1200㎿(600㎿ 2기) 용량 발전소를 건설, 운영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22억 달러(약 2조6000억원)에 달한다.

베트남 전력공사(EVN)와 25년간 전력판매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사업을 운영한다.

한전은 이 사업에 40% 지분으로 참여한다. 당초 일본 미쓰비시와 홍콩 중화전력공사(CLP)가 각각 40%씩, 일본 츄고쿠전력이 20% 지분 참여를 했지만 한전이 CLP 보유 지분 40%를 사들이기로 했다.

삼성물산과 두산중공업도 설계·조달·시공사업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한전은 붕앙2 석탄발전소 사업 추진안이 이사회를 통과하면서 연내 사업계약과 금융계약을 체결한다. 내년 안에 착공해 2025년 1월 준공한다는 구상이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반발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그린피스·기후솔루션·녹색연합·환경운동연합은 석탄발전 수출이 온실가스 감축을 약속한 '그린뉴딜'을 어긴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한전은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하는 초초임계압 기술로 발전소를 짓고, 자체 친환경 설비를 추가 설치해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