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산업용 융합 AI엔진 공개…B2B 공략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스로 장애 진단...생산성 높여
통신-제조-물류 서비스 차별화
기업 맞춤형 제공...새 성장동력 확보

홍경표 KT 융합기술원장.
<홍경표 KT 융합기술원장.>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KT 4대 융합 AI 엔진

KT가 통신·제조·교통·물류 등 기업(B2B) 서비스 차별화를 위한 '4대 융합 인공지능(AI) 엔진' 개발을 완료했다.

AI 기술로 스스로 장애를 진단하고 최적 효율을 찾도록 B2B 서비스를 진화, 기업 고객에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KT는 △네트워크 AI △기가트윈 △로보오퍼레이터 △머신닥터 등 B2B 용도 '4대 융합 AI 엔진' 전략을 14일 공개했다.

서비스 구축과 유지보수 위주 B2B 사업모델에서 나아가 차별화된 AI기술을 제공해 통신·비통신 산업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최적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네트워크 AI'는 KT 5세대(5G) 이동통신망과 기가인터넷을 포함해 다양한 기업전용망에 적용해 통신 서비스 품질과 안정성을 극대화하는 기술이다.

AI가 문제를 확인해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AI 엔진이 요약된 문구로 된 수만 가지의 장비 경보 패턴을 모델링해 학습한다. AI 엔진을 바탕으로 KT는 네트워크 특성에 따라 3가지 솔루션을 만들어 통신망에 적용했다. '닥터로렌'은 유선 네트워크, '닥터케이블'은 외부 통신 시설(OSP)을, '닥터와이즈(Dr. WAIS)'는 LTE〃5G 등 무선 네트워크에 적용된다.

기존 네트워크 운영을 사람의 경험과 역량에 의존했다면, 앞으로는 설계, 구축, 설정과 운용까지 지능화가 가능한 모든 네트워크 업무를 AI 기술로 구현해 안정성과 품질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했다.

'기가트윈'은 자가진화 기능이 담긴 디지털트윈 AI엔진이다. 실물과 가까운 시뮬레이션 모델(트윈)을 만들고 실황과 가까운 예측 데이터를 제공해 교통분야 등 서비스 최적화를 지원한다.

공간 모델을 만들어 전국의 실시간 도로 상황을 분석·예측해 교통 흐름을 개선하는 데 활용 가능하다. KT는 기가트윈 엔진을 10개 광역단위 교통 신호 제어 시스템에 적용하면 교통 정체의 20%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로보오퍼레이터'는 설비제어에 특화된 AI엔진이다. 복잡한 설비 구조를 빠르게 학습한다. 특히 설비들의 상호관계를 학습하고 설비 가동·정지 시점 등을 빌딩 자동화 시스템에 전달해 에너지 절감 효과를 극대화한다. KT광화문빌딩 이스트, LS타워, 대전 세이브존 등 6개 건물에 적용돼 실증사업을 진행 중이며 최대 18%의 냉난방용 에너지 절감 효과를 실증했다.

'머신 닥터'는 사운드, 진동, 전류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기계-결함을 학습·진단하는 AI엔진이다. 전문가의 고령화, 숙련공 부족, 인건비 상승, 인간 인지 능력 이탈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KT는 4대 융합 AI엔진으로 기업 업무 프로세스를 최적화, 비용 절감과 서비스 효율화를 통해 B2B 고객 서비스 전반에 혁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AI를 핵심 경쟁력으로 B2B 시장 차별화를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KT는 지속적인 AI 엔진 고도화를 위한 'AI 학습용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했다. 'KT브레인허브'는 데이터 등록, 찾기, 가공 노하우 및 데이터 공유가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홍경표 KT 융합기술원장(전무)는 “KT는 음성인식 등의 인터페이스 AI 기술뿐 아니라 산업 현장에 특화된 융합 AI 엔진과 산업별 데이터 자원 및 플랫폼을 가지고 있다”며 “KT가 보유한 AI 기술력을 발판으로 통신·비통신 산업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플랫폼 시장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자경 KT 인더스트리 AI TF 상무.
<한자경 KT 인더스트리 AI TF 상무.>


KT 4대 융합 AI 엔진

KT, 산업용 융합 AI엔진 공개…B2B 공략 본격화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