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방열성능 개선 차량용 LED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반도체는 소비전력을 20% 개선하고 방열성능을 40% 향상시킨 차량용 발광다이오드(LED) '와이캅 UHL'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전기자동차를 겨냥해 만든 신제품은 기존 제품 대비 방열성능이 개선돼 방열구조물 중량을 75% 줄일 수 있다고 서울반도체는 설명했다. 또 LED 발광면적이 0.5㎟로 슬림한 제품 설계에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반도체, 방열성능 개선 차량용 LED 개발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기자동차의 특성상 소비전력 저감과 각 부품의 중량 감소는 중요 이슈다. 서울반도체는 “발광 면적이 작아질수록 열이 방출될 수 있는 면적이 적어 방열 성능이 떨어질 수 있는 단점을 보완했다”며 “특허 기술을 토대로 신제품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서울반도체는 와이캅 UHL을 주요 고객사 대상으로 판촉해 2021년부터 본격 양산할 계획이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