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CEO]유용석 한국정보공학 회장 "창립 30주년, 데이터 전문기업 도약"

유용석 한국정보공학 회장
<유용석 한국정보공학 회장>

“올해 창업 30주년을 맞습니다. 새로운 30년은 데이터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려 합니다.”

유용석 한국정보공학 회장은 19일 “1990년 회사 설립 후 공공과 민간 정보화 수준을 올리는 데 주력했다”면서 “앞으로 30년은 데이터 전문 회사로 성장하기 위한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정보공학은 휴렛팩커드(HP)와 레노버 등 글로벌 주요 하드웨어(HW) 유통을 시작으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보안 등 소프트웨어(SW) 분야로 보폭을 넓혔다. 엠투소프트, 소만사, 솔데스크 등 분야별 주요 기업이 한국정보공학에서 탄생·성장했다.

유 회장은 데이터에 회사 미래를 걸었다.

유 회장은 “3년 전부터 연세대, 홍익대 등 주요 대학과 협력해 AI 알고리즘 개발 등 기술력 확보에 투자했다”면서 “다음 달 신규 서비스 출시와 함께 데이터 사업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정보공학이 데이터를 미래 성장 동력으로 정한 이유는 8년 동안 이어온 온라인 쇼핑몰 분석 서비스 사업 때문이다.

유 회장은 “쇼핑몰 분석 서비스 사업을 진행하면서 빅데이터 분석 수요가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AI 기반 데이터 분석의 차별점을 더해 한국정보공학만이 선보일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국정보공학은 쇼핑몰 전용 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셀러공간'을 조만간 출시한다.

유 회장은 “셀러공간은 실시간 판매부터 정산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딥러닝 기반 판매, 정산까지 예측이 가능하다”면서 “판매자별 맞춤형 데이터 분석 리포팅 제공과 판매자 수익 극대화에 필요한 데이터 및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 3법 통과 이후 데이터 결합·판매 시장 확대가 예상된다. 한국정보공학은 쇼핑몰 데이터뿐만 아니라 공공 데이터 등 외부 데이터까지 결합한 데이터 플랫폼으로의 한 단계 도약을 준비한다.

데이터 특화 서비스와 기술력으로 해외 시장도 공략한다. 일본을 비롯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로드맵을 마련했다.

유 회장은 “초반에는 상품 판매자 위주 데이터로 구성되지만 공공기관 등 다양한 데이터가 더해지면서 외부 금융기관에서도 데이터 구매 의사를 밝힐 것”이라면서 “축적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터 전문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